바로가기 메뉴

더존한우

김포공항 근처 최상급 한우 맛집, 더존한우에 다녀왔어요!!

2019.12.24



한주의 마무리를 하면서 다같이 즐기는 금요일
.

찬바람이 부는 겨울 몸보신도 할 겸 친구와 어머니를 모시고 김포공항에 위치한 "더존한우"를 방문했습니다.

김포공항 화물청사 맞은편에 위치하여 이미 공항내 직원들의 회식 명소라고 하더군요.

회사원들이 단체로 와서 회식도 할 정도면 이미 서비스나 맛은 보장된 것 아닌가 하는 것이 저의 개인적인 생각이고.. 어찌되었든 찬바람 맞고 버틴 만큼 충전하러 들어갔습니다.




 

 

깜빡하고 들어가는 입구 간판샷은 찍지 못하였지만 들어가자마자 맞이해주는 모범음식점과 원산지표시 우수 음식점 표시! 비싼값
주고 한우 먹으러왔는데 허위 원산지 표시로 속으면 안되잖아요. 이 곳은 그럴 걱정없으니 어머니 모시고 입장합니다.




 

어머니는 이 액자를 보고 "어머 여기 TV에 나왔던 곳인가봐~" 라고 귀엽게 감탄을 하고는 들어가셨구요..^^





 

회식명소라는 수식어에 걸맞게 자리도 굉장히 많았어요. 보시다시피 입식테이블도 많고 좌식테이블도 많다보니 단체로 오더라도 각자 떨어져 앉을까 걱정할 필요는 없겠더라구요.

저희가 방문한 시간이 8시가 지나서인지 조금 한산했지만 목요일이나 회식이 있는 날들은 붐빈다고 하네요.






자리를 잡고 메뉴판을 보는데 식사 메뉴만 적혀있어서 순간 당황했어요
. 내가 원하는 고기들은 어디에 표시되어있는거지?.. 하고 잠깐 어리둥절했었는데

들어오는 입구에 이렇게 고기들이 예쁘게 늘어서있었네요.

1인분 가격이 아닌 그람수로 가격표까지 붙여 래핑되어있으니 믿음도 가고 모듬부터 부위별 신선한 한우를 직접보고 구입할 수 있으니
내가 먹고 싶은 만큼만 골라 먹으면 되니까 경제적인 가격에 먹을 수 있어 좋습니다.


 

욕심 같아서는 진열되어있는 모든것을 다 구워서 먹어버리고 싶었지만 저희는 '안창살' , '채끝살', '꽃등심' 까지만 야무지게 골라서 자리로 왔어요.

자리로 오면 직원분께서 접시를 들고 오신 다음 바로 앞에서 랩을 벗겨 놓아주십니다. 자리에 놓자마자 적절한 마블링과 선홍 빛깔의 조화에 감탄. 너무 아름다워요.

보기에도 좋은 떡이 먹기에도 좋다고 이렇게 예쁘게 생긴 고기가 맛이 없을리가 없죠!



 




 

기본 상차림은 고기와 곁들여 먹을 수 있게 양파와 장아찌, 파절임이 나오고 샐러드 연두부가 나오는데 저 연두부가 보들보들하고
양념도 짜지 않게 간이 되어있어 고기 올리기 전에 다 퍼먹고 한번 더 리필해서 먹었네요. 맛있어....



 

고기를 올리기전에 혹여나 고기가 불판에 늘러붙어 조금이라도 떨어져버리지 않도록(?) 살짝 기름칠을 해주셔요.
불판에 안창살을 인원수대로 세점 올려줍니다. 불판에 누워도 잃지 않는 아름다운 자태!



  

욕심대로라면 잔뜩 얹어놓고 쉴 새 없이 먹고싶지만 어머니가 소고기는 타이밍이라며 살짝 살짝 익혀 먹는거니까 먹고 올리라고 하셨어요.
어른말 들어서 나쁠거 하나 없습니다. 코팅된 불판에 익혀먹으니 육즙손실 없이 잘 구워지고 있어요. 이렇게 익은 고기는 어머니 말씀대로 재빨리 앞접시로 가져와서




 

양파랑 곁들여 한입! .....일주일의 피로를 녹여주는 맛이에요. 내가 한우먹으려고 열심히 일하고 일주일을 버텨왔구나,
사회생활이 이정도로 풀리는거면 그렇게 세상이 빡빡하지만은 않은가보구나 하고 연신 오물거렸습니다.

어머니도 고기가 부드럽다며 연신 불판에 고기를 올리고 올리고~




 

다음은 채끝살..! 채끝살은 불판에 오래 두지 않고 조금 덜 익혀먹는다 생각하고 먹어야 한다고 하더라구요. 오래 두면 조금 퍽퍽해 질 수 있으니 사진은 올리자 마자 한장찍고 눈깜짝할새 모두 입으로 들어가버렸어요.




 

열심히 구운 고기 먹고 있느라 잊을뻔 했지만 짜잔 하고 등장한 육회입니다.

익힌 고기도 좋아하지만 육회는 맛집을 찾아가서 먹을 정도로 좋아하는데 아니나다를까 맛있습니다. 육사시미가 있었으면 정말 좋았겠지만 이 또한 맛있었기 때문에 아쉽지는 않아요.




 

 

차돌 된장찌개도 보글보글 끓여서 나오는데 맛있어요! 고기랑 야채만 들어간게 아니고 조개도 들어있습니다.

고기 먹는 중간중간 짭조름하게 입맛도 돋궈주고 조갯살이 식감도 더해주는게 안시켰으면 후회할 뻔했어요.





 

다음 부위는 아름다운 꽃등심입니다. 쫄깃쫄깃 떡심까지 소금에 콕콕찍어 이제 끼니를 시작하는 사람처럼 맛있게 먹었습니다.

다른 식당에서는 가격이 부담되어 선뜻 주문하지 못했었는데 '더존한우' 에서는 합리적인 가격으로 먹을 수 있었어요. 불판위 저 꽃등심이 2만원 중반대였던걸로 기억.





 

배도 어느정도 부르고 맛있게 먹고 기분도 참 좋았는데, 깜빡 잊을뻔 했네요. 저희 어머니가 차돌박이 덕후셨다는걸. 어머니 핑계로 추가 주문한 차돌박이.

 

살짝 살짝 익혀 또 다시 식사를 시작하는 사람처럼 먹었습니다. 입안에서 녹아 사라지는게 차돌은 분명 시작메뉴가 아니라 마무리 메뉴입니다!

 



 

정말 맛있고 배부르게 질좋은 한우를 양껏 먹고 나오는 길에 마일리지도 적립해준다는 문구와 함께 선물세트 구매시 전국 무료배송까지 해준다는 문구!
연말 감사한 분들께 선물을 하거나 곧 다가오는 명절 선물로도 정말 좋을 것 같아요~ 한우는 사랑 아니겠어요..?




 

너무 맛있게 잘 먹었다고 사장님께 말씀드리니 '더존한우'는 검증된 ".." 판매 하시고 질좋은 고기만 엄선해 오신다며 다른 곳보다 맛있을 수 밖에 없다고 말씀하시더라구요. 근거있는 자신감, 자부심에 엄지척~ 올리고 나왔지요~

 

 

저희 일행들이 조금 늦게 방문을 하긴 했지만 아무래도 공항내에 있다보니 주택가에 있는 식당들보단 조금 이른 마감을 하긴 합니다. 그래도 식사하시는데는 전혀 문제 없을 시간이에요.

입장때 간판을 찍지 못해서 나가는 길에 찍어보려고 했지만 아쉽게도 마감. 금요일이니 직원분들도 사장님들도 다들 쉬셔야겠지요^^ 그래도 사진을 보시면 넓찍한 주차공간은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단체로 오셔도 무방!

차를 몰고 오시기엔 네비게이션 검색으로 무리없지만 대중교통으로는 조금 어렵다고 생각되실 수도 있어요.

하지만 전혀 그렇지 않습니다. 한우 맛집 '더존한우'는 지하철 5,9호선 / 공항철도 / 김포골드라인 까지 운행하는 [김포공항] 역에서 내려 노란 공항 무료 셔틀버스를 탑승하시면 바로 매장 앞에서 내립니다.

5호선 [송정역] 에서 내리셔서 택시를 타도 메이필드 호텔 지나 화물청사 맞은편에서 내리면 바로 찾으실 수 있어요.

합리적인 가격에 맛좋은 한우 먹고 한주의 피로를 녹여내는 금요일이었습니다~^^

 

판매점 정보

  • 더존한우

    주소
    서울 강서구 하늘길 223 C동
    전화
    02-2064-2000
    영업시간
    10:30 ~ 22:30
    • 가격 추천 49
    • 맛 추천 45
    • 친절 추천 47
    판매점 자세히 보기